2013년 11월 15일 금요일

전원생활의 시작

"너무 멀어요."

써니빌 분양광고에 많이 달리는 댓글 중 하나 입니다. 비슷한 댓글로 "우리동네에는 없나요?"도 많습니다.

아무래도 아직 연령대가 젊은 분들이 인터넷에 많으시다 보니 아직 도시를 떠난다는 것은 한번도 생각해 보지 않았기 때문일 겁니다. 도시 근교에 전원주택을 지으면 어떨까요? 전원도 누리면서 도시로 출퇴근한다면? 참 좋습니다. 그런데 실상은 도시근교의 땅값은 깜짝 놀랄만큼 비쌉니다. 게다가 출퇴근이 가능한 대중교통까지 있다면 이른바 역세권이 되어서 전원주택 같은 호사스런(?)집이 들어설 자리가 아예 없습니다. 자리를 찾아 집을 짓는다 해도 5억, 10억이 넘는 집이 되어 버립니다. 지금도 이런집이 없지 않습니다. 이른바 타운하우스니 하는 이름으로 도시권에서 분양하는 집들이 있습니다. 그야말로 웬만한 사람들에게는 그림의 떡입니다.

제 나이가 50 근처입니다. 그러다 보니 이제 도시 직장에서 은퇴하는 주변 분들이 많이 계십니다. 고민들이 참 많으십니다. 아직 은퇴했다고 놀 나이도 아니고 놀만큼 돈을 모아 놓은것도 아니니 아직은 일을 해서 수입을 올려야 합니다. 재 취업은 어려우니 창업을 많이 생각합니다.

그런데, 창업을 꼭 자신이 살던 대 도시에서 하려고 합니다. 무슨 고민끝에 그러는 것이 아니라 그냥 수십년 살아오던 동네니까 떠난다는 생각을 아예 안합니다. 제가 전국을 다녀보면 정말 아름답운 소도시들이 정말 많습니다. 어차피 새로 시작하는 창업인데 왜 지방으로 가서 해 볼 생각은 1%도 하지 않을까요?

"너무 멀어요..." 이 말에 답이 있지 않나 싶습니다. 떠나려면 준비가 필요합니다. 젊어서 직장을 다닐때도 꾸준히 은퇴 후의 삶을 가끔은 고민해보고 과연 대도시에서 계속 사는것이 답인지 고민한다면 전원주택은 너무 먼곳이 아니라 장차 내가 가서 정착할 수 도 있는 곳으로 보이게 됩니다.

써니빌에서 가까운 소도시는 원주시, 횡성읍이 있습니다. 원주시는 사실 소도시도 아닙니다. 이미 인구가 35만에 달하는 큰 도시입니다. 횡성읍은 2만 정도입니다. 제가 횡성군에 내려와 살면서 보니까 재미있는 사실이 하나 있습니다. 이곳 원주, 횡성에도 당연히 서울의 유명한 통닭집 프랜차이즈가 많이 있습니다. 그런데 이 집들의 통닭가격이 서울이나 똑 같습니다. 비슷한 인구밀도에 위치하는 가게의 월세는 거의 10배 차이가 나는데 말입니다. 상대적으로 지방 소도시에서 통닭집 운영하는것이 서울에 비해 쉬울수 밖에 없습니다.

써니빌 N2에 입주하신 분들은 아직 젊은 분들입니다. 전원에 가서 살 계획을 일찍 부터 세우고 자녀들이 대학을 입학하자 마자 바로 써니빌로 내려왔습니다. 써니빌 페이스북 페이지에도 올린적이 있지만 원주시에서 굴전문집을 오픈하고 사업을 하고 계십니다. 새벽2시까지 일하고 지치지만 써니빌에 들어서면서 쏟아지를 별 빛을 보면 피로가 어느새 다 가신다고 하시더군요.

횡성읍은 인구 2만의 정말 작은 도시입니다. 그런데 정말 맛있는 식당이 많습니다. 30년이상 식당을 하시는 분들이 적지 않습니다. 소도시의 자영업은 많은 돈은 벌지 못할지 몰라도 지출도 작아서 운영이 매우 안정적입니다.

저는 40이 되던해에 제가 수십년 살아왔던 서울을 떠날 생각을 하기 시작했습니다.그때 부터 지방 어디를 가던 여기서 살아 본다면... 이라는 생각을 했습니다. 어디나 다 좋더군요. 나라가 좁아서 어디든 그리 멀지도 않고 마치 오래전 부터 살았던 동네 같았습니다. 45세 되던해에 서울에 있는 빌라를 처분하고 횡성에 작은집을 지었습니다. 이 집을 짓느라 너무 고생을 해서 결국 써니빌에 집을 짓는 일을 하게 되었습니다.(이 과정은 써니빌 블로그에 자세히 나와 있습니다. ^^;;)

전원주택은 로망이 아닙니다. 그냥 생활입니다. 대도시를 떠날 자신만 있다면 누구나 생각보다 쉽게 얻을 수 있는 새로운 생활입니다. 새로운 인생입니다.

2013년 11월 12일 화요일

골조시공에 대한 환상.

골조시공이란 집의 구조를 만드는 일입니다. 즉 집이 다 지어지면 보이지 않게 되는 부분이죠. 기초, 벽체, 기둥, 지붕을 포함하는 개념입니다. 전원주택에 대해서 조금이라도 고민해 보신 분들은 집을 보면 가장 먼저 골조가 뭔지 물어 봅니다.

전원주택에 대표적으로 많이 시공되는 구조는 경량철골조, 경량목구조 두가지 입니다. 추가로 조적조, 철근콘크리트, 목조+황토, ALC 정도가 있습니다.

10여년전 쯤 전원주택이 유행한 적이 있습니다. 양평에 고급전원주택이 많이 들어서던 시절입니다. 이때 경량목구조가 유행하면서 경량목구조로 시공하는 분들이그동안 주로 시공해오던 경량철골조, 조적조(벽돌), 콘크리트조는 아주 인체에 해롭고 날림공사의 대표인 것 처럼 몰아갔습니다.

일단 나무로 지으니 친환경적이고 인체에 이롭다는것이 주장의 핵심입니다. 이 주장은 지금도 전원주택 시장에 널리 퍼져있는 대표적으로 잘못된 믿음 중 하나입니다.

경량목구조의 핵심이 되는 자재는 OSB라는 합판입니다. 분쇄한 나무를 접착제를 넣어서 압착한 것입니다. 주로 나무가 많이 생산되는 나라에서 싸고 편리하게 집을 짓기 위해서 개발된 자재입니다. 국내에서는 당연히 생산되지 않고 전량 수입입니다.

구조체 자체가 집 내부로 노출되는일은 없으니 그 유해성을 별로 따질일은 아니지만 굳이 따지자면 철판보다 합판이 더 나쁜건 삼척동자도 알만한 당연한 이야기 입니다. 그래서 경량목구조에서도 OSB합판은 외벽쪽에만 시공하도록 되어 있습니다. 합판에서 페놀계 독성이 나오기 때문입니다.

여기서 경량목구조가 나쁘다고 이야기하려는 것은 아닙니다. 다만 집을 고르거나 시공하실때 너무 골조에 연연하지 말라는 것입니다. 골조는 그야말로 집의 내부구조입니다. 튼튼하고 단열잘되고, 방음, 방충에 강하면 그만입니다. 여기에 값까지 저렴하면 최고입니다.

내부구조가 어떤 재료를 사용하든 튼튼하게 잘 만들어졌다고 가정하면(이건 당연히 잘해야 합니다.) 정작 중요한 것은 내부에 사용된 자재입니다. 이것이 실내공기에 노출되는 부분이고 이것이 문제가 있으면 생활하는데 큰 문제가 생깁니다. 즉 공기에 민감한 분들은 내부자재 선정과 시공방법에 주의를 기울여서 풀, 접착제, 목재, 몰딩, 벽지등을 친환경성이 높은 자재를 선택하는 것이 정말 중요합니다.

골조만 따지고 이런 부분을 놓치게 되면 시공하시는 분들은 당연히 내부 자재를 값을 싼 것으로 하기 마련입니다.(또는 자재를 잘 몰라서 그냥 늘 하던 것으로 하는 경우도 많습니다.)

예전에 시골집들은 기본 골조 시공이 잘못되어 추운집들이 참 많았습니다. 그러다 보니 많은 분들이 골조에 관심을 가지게 된 것입니다. 그러나 골조를 어떤 자재를 쓰는 것으로 정하는 것 만으로 단열은 완성되지 않습니다.

단열은 시공하는 사람의 마음가짐입니다. 그걸 어떻게 아느냐고요? 시공하시는 분이 지어놓은 집을 방문하세요. 그리고 그집에서 1년이상 지내본 사람에게 물어보면 금방 알 수 있습니다. 지어 놓은 집이 없거나 방문하여 상담하는 것을 허용하지 않는 분에게는 절대 시공을 맡기지 말아야 합니다.

2013년 11월 5일 화요일

써니빌의 가을 풍경

S호



S호와 낙엽송

공사중인 V호

가까이 N2, 멀리 N1




공사중인 V호, 멀리 아랫쪽에 S호

멀리 U호, 가까이 Y호

Y호

Y호
좌측 N2, 우측 N1


올라가는 길에서 바라본 써니빌 전체 건물이 다 보이네요

S호 뒷편의 낙엽송 단풍은 정말 볼수록 환상

써니빌, 도로 포장하다.

마을의 완성은 도로입니다. 깨끗하고 시원한 도로망은 전원주택 단지의 가치를 올려주는 중요한 기반시설입니다. 그동안 크고작은 토목공사 때문에 못했던 도로 포장을 마침내 했습니다. 아스콘 포장은 콘크리트 포장에 비해 많은 장점들이 있지만 워낙 시공비용이 비싸서 요즘 전원주택 단지 포장으로는 거의 사용하지 않습니다. 그렇지만 써니빌은 아스콘 포장을 했습니다.